마음의쉼터 한줄법문
커뮤니티 > 마음의쉼터 한줄법문
소요스님 선시 덧글 0 | 조회 6 | 2018-07-18 00:00:00
관리자  


한 물건은 늘 빛을 놓나니

      -수일선객이 이름 구함에 답함 3


  낮밤으로 하늘은 열리고 닫히며

  봄 가을로 땅은 죽었다 사는데

  기이하여라.이 한 물건이여

  늘 크고 밝은 빛을 놓도다

  이미 지금을 가져다 옛을 짓지 않는다면

  어찌 기꺼이 땅을 이름하여 하늘이라 하리

  샤키무니는 방편으로 노란 잎을 가리켰고

  공자는 위수 흐르는 물가에서

  가는 것이 이 물과 같아서

  밤낮으로 그치지 않는다 탄식했네

  앞의 덕 높은 이가 가셨다고 말하지 말라

  요즈음도 옛 스님을 몸소 뵙도다


학담도 한 노래를 붙이리라.


  추위와 더위 바뀌어 옮김이 없고

  죽었다 사나 늘 한결 같아라

  밤 길 가지만 눈 앞이 밝으니

  그가 반야의 크나큰 장부로다

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