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음의쉼터 한줄법문
커뮤니티 > 마음의쉼터 한줄법문
소요스님 선시 덧글 0 | 조회 6 | 2018-06-29 16:49:12
관리자  

  발우 씻고 향 사르며

  -보영준대사에게 답함 3


  발우 씻고 향 사르는 일 밖에

  사람 사이의 일 알지 못하네

  스님께서 쉬시는 곳 생각해 보니

  솔과 회나무 흔드는 바람 서늘하리


  가죽도 없고 북도 없고 또한 소리도 없는데

  한밤 삼경에 오경의 북 칠 줄 알도다

  이 가락은 다만 하늘 위에 있는 소리 따름이니

  사람 사이에서는 몇 번이나 들을 수 있겠는가


 학담도 한 노래를 붙이리라.


  세간의 일 도무지 알 수 없으니

  세속을 벗어나 또 세간에 드네

  소나무 소리에 밤 달은 밝은데

  세간 건질 자비는 헤아릴 수 없네   

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