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음의쉼터 한줄법문
커뮤니티 > 마음의쉼터 한줄법문
소요스님 선시 덧글 0 | 조회 18 | 2018-09-27 00:00:00
관리자  

하늘의 달을 보아야 하리

 -연곡사 향각에 붙임 2


 백천의 경전은 가리키는 손가락 같으니

 손가락으로 달이 하늘에 있음 살펴야 하네

 달이 져서 손가락 잊으면 한 일도 없으니

 배고프면 밥을 먹고 지치면 잠자네


 경의 한 글자라도 떠나면 마라의 말과 같고

 경을 의지해 뜻을 푸는 것은 삼세 붇다의 원수이다.


여기에 대해 옛 선사는 다음 같이 노래했다.


 구름은 저절로 높이 날고 물은 절로 흐르는데

 바다와 하늘 비고 넓어 외로운 배 떠있네

 밤 깊어도 갈대밭에 가 자지 않고

 가운데 사이 두 머리를 아주 벗어났네


학담 또한 한 노래를 보이리라.


 경을 듣고 사유하여 닦아 도에 드나

 경 가운데 말씀은 말에 떨어지지 않네

 방편 가운데 방편을 짓지 않아야

 크나큰 보디의 도에 곧장 나아가고

 생각에서 생각 떠나야 보배곳간을 열리


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