연곡사갤러리
연곡사갤러리
연곡사갤러리 > 연곡사갤러리
연곡사의 꽃무릇 덧글 0 | 조회 390 | 2019-10-07 00:00:00
관리자  




          "그리운 님아, 이제 나는 간다. 지친 이 마음만 가지고, 빛이 바랜 몸만 두고 이제 나는 떠나가련다."


꽃무릇이 피던 어느 날,  너무나 예뻐서 꽃무릇의 절경을 사진으로 남겼다.

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자리에는 꽃잎 머리만 바싹 말라 있었다.

그리움과 서러움이 너무 커서 미라처럼 굳은 것은 아닐까, 꽃무릇의 애틋함이 아련하게 느껴진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정 안-